기업들이 노동자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자 외국인 노동자 상한선이 풀렸다.

기업들이

기업들이 노동자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자 외국인 노동자 상한선이 풀렸다.

E-9 비자로 입국하는 수작업종사자의 상한선이 해제됐고 비자 범주에 따라 입국이 금지됐던 5개국 근로자도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우리나라는 대유행으로 E-9 비자를 받는 사람들을 위해 일주일에 600명까지만 입국할 수 있도록 제한해 왔으나,

지금은 백신 접종률이 80%에 육박하고 노동자가 필요한 기업도 있어 일시적인 제한은 버려지고 있다.    

먹튀검증 5

쿼터가 종료됨에 따라, 국내 입국을 기다리고 있는 5만 명의 외국인 근로자들은 이제 이 절차를 시작할 수 있다.    

이들은 주로 공장과 농장에서 일하는 외국인들로, 전 세계적인 유행병으로 인해 한국 정부가 개발도상국으로부터 그러한 노동자들의 입국을 제한한 이후부터 일손이 부족해졌다.

새로운 규칙에는 조건이 따른다.    

그동안 출입이 금지됐던 필리핀, 미얀마, 파키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출신 근로자들은 세계보건기구(WHO) 승인 백신 접종을 완전히 마쳤으며 이후 14일이 지났음을 증명하는 서류를 갖춰야 한다.

또 비행기에 탑승한 지 72시간 이내에 한국 대사관과 영사관이 인정한 병원으로부터 음성 PCR 검사가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서류를 발급받아야 한다.

기업들이 한국 정부가 코비드-19로 볼 때 위험성이 높다고 여기는 나라들이다.

고용부는 이들 국가의 외국인 근로자들이 이달 말부터 한국에 도착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캄보디아, 베트남, 태국, 동티모르, 라오스, 중국, 네팔, 스리랑카, 몽골,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등 11개국의 근로자들은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탑승 전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예방접종을 완전히 하지 않은 사람들은 국내에서 한 번 예방접종 과정을 이수해야 할 것이다.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E-9 비자를 발급받은 모든 외국인 근로자는 정부 지정 시설에서 10일간 격리해야 한다.

고용부에 따르면 코비드-19 사태 이후 국내에 들어온 외국인 노동자는 6000~7000명 수준이었다. 

경제뉴스

이는 대유행 이전 연간 5만 명에서 크게 줄어든 것이다.    

기업들이 노동자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자 외국인 노동자 상한선이 풀렸다.

E-9 비자로 입국하는 수작업종사자의 상한선이 해제됐고 비자 범주에 따라 입국이 금지됐던 5개국 근로자도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우리나라는 대유행으로 E-9 비자를 받는 사람들을 위해 일주일에 600명까지만 입국할 수 있도록 제한해 왔으나,

지금은 백신 접종률이 80%에 육박하고 노동자가 필요한 기업도 있어 일시적인 제한은 버려지고 있다.    

쿼터가 종료됨에 따라, 국내 입국을 기다리고 있는 5만 명의 외국인 근로자들은 이제 이 절차를 시작할 수 있다.    

이들은 주로 공장과 농장에서 일하는 외국인들로, 전 세계적인 유행병으로 인해 한국 정부가 개발도상국으로부터 그러한 노동자들의 입국을 제한한 이후부터 일손이 부족해졌다.

새로운 규칙에는 조건이 따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