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 달성

삼성전자,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 달성

삼성은 2050년까지 회사 전체의 탄소배출 제로를 달성하기로 약속했으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향후 7년 반 동안 7조원을 투자할 예정입니다.

계획은 이전에 10년 말까지 탄소 감소를 약속했던 마이크로소프트만큼 공격적이지 않을 가능성이 높지만, DX(Device eXperience) 부문이

삼성전자 2050년까지

2030년까지 탄소 제로를 생산할 수 있도록 곧 변경 사항을 구현할 계획입니다.

삼성의 DX 사업부는 모바일 및 디스플레이 제조 운영을 포함한 소비자 가전 사업을 포괄하며 2021년 온실 가스 배출량의 10%에 불과했습니다.

한편, 삼성의 칩 및 부품 사업은 종종 가장 큰 수익을 올리는 데 책임이 있습니다. 작년에 배출한 1,740만 톤의 온실 가스 중 90%에 해당합니다.

분명히, 칩 제조 사업이 순 제로가 되기 위해 해야 할 일이 많이 있습니다. 반도체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가스 부산물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공장에도 처리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반도체 설비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활용해

저장한 후 사용 가능한 자원으로 전환할 수 있는 탄소 포집 및 활용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 기술 대기업은 재생 에너지를 사용하여 운영을 강화하려는 기업을 위한 글로벌 이니셔티브인 RE100에도 합류했습니다.

삼성전자 2050년까지

토토사이트 2050년까지 전 세계 전력 수요의 100%를 재생 가능 에너지로 맞추기 전에 향후 5년 이내에 DX 사업부와 모국 이외의 모든 사업을 재생

가능 에너지로 운영하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삼성은 다른 환경 계획도 보고서에서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물 재사용을 촉진하고 전자 폐기물 수집 이니셔티브를 50개국에서 180개국으로 확대하겠다는 약속을 포함하여 발표했습니다.

주주 중 한 사람의 대변인은 로이터에 삼성이 탄소 배출량 감소에 대한 명확한 약속을 연기했기 때문에 장기 투자자들 사이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수진 삼성전자 ESG전략실장은 “직접 생산하는 기업이다 보니 여러 겹의 도전이 있다. 결국 우리는 기술기업이다

… 기술개발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대기업이고 우리 제품이 널리 사용되기 때문에 규모를 통해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투자 발표와 함께 한국 전자 회사는 재활용 프로그램을 통해 소비자가 재활용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삼성은 2030년까지 전체 플라스틱의

50%, 2050년까지 100%로 기기에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을 두 배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이미 Galaxy Z

Fold 4 및 Galaxy S22에서 플라스틱에 버려진 어망과 같은 재활용 재료를 사용했습니다. . 삼성전자는 앞으로 10년 동안 약 180개국에서

사용한 스마트폰이나 전자 폐기물을 IoT 기기와 같은 다른 용도로 재사용하기 위해 계속 수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