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소닉, 저장용 초저온 상자 제작

파나소닉, 저장용 초저온 상자 제작
선도적인 전자제품 제조업체인 Panasonic Corp.은 1월 21일 접종 프로그램에서

가장 까다로운 절차 중 하나인 COVID-19 백신을 저장하고 운송하기 위해 극저온을 유지할 수 있는 상자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Pfizer Inc.)와 독일 바이오커머스 기업 바이오엔텍(BioNTech)이 공동 제조한 백신을 사용해 2월 말부터 국민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파나소닉

오피 파나소닉은 화이자의 백신이 필요한 온도인 영하 70도와 미국

생명공학 회사 모더나가 개발한 백신의 경우 영하 20도에서 보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일본은 두 백신의 용량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습니다.more news

파나소닉은 제품을 임대하기 전인 빠르면 3월부터 제약회사 및 관련 업체에 샘플 제공을 시작할 계획이다.

상자는 120리터와 57리터의 두 가지 크기로 제공됩니다. 외부 온도가

30도인 120리터 박스에도 34kg의 드라이아이스를 넣으면 영하 70도 이하에서 최대 18일 동안 백신을 보관할 수 있다.

파나소닉은 냉장고 등 가전제품 제조를 통해 축적한 에너지 절약 기술을 활용해 백신 상자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음새가 없어 시원한 공기가 새는 것을 방지하고 단열재는 우레탄 폼과 유리솜으로 만들어 제품의 냉각 능력을 높인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선도적인 전자 제조업체인 파나소닉(Panasonic Corp.)이 1월 21일 유지 보수가 가능한 상자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접종 프로그램에서 가장 까다로운 절차 중 하나인 COVID-19 백신의 저장 및 운송을 위한 극저온의 온도.

일본 정부는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Pfizer Inc.)와 독일 바이오커머스 기업 바이오엔텍(BioNTech)이 공동 제조한 백신을 사용해 2월 말부터 국민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파나소닉

파나소닉은 화이자의 백신이 필요한 온도인 영하 70도와 미국 생명공학 회사 모더나가 개발한 백신의 경우 영하 20도에서 보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일본은 두 백신의 용량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파나소닉은 제품을 임대하기 전인 빠르면 3월부터 제약회사 및 관련 업체에 샘플 제공을 시작할 계획이다.

상자는 120리터와 57리터의 두 가지 크기로 제공됩니다. 외부 온도가 30도인 120리터 박스에도 34kg의 드라이아이스를 넣으면 영하 70도 이하에서 최대 18일 동안 백신을 보관할 수 있다.

파나소닉은 냉장고 등 가전제품 제조를 통해 축적한 에너지 절약 기술을 활용해 백신 상자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음새가 없어 시원한 공기가 새는 것을 방지하고 단열재는 우레탄 폼과 유리솜으로 만들어 제품의 냉각 능력을 높인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선도적인 전자 제조업체인 파나소닉(Panasonic Corp.)이 1월 21일 유지 보수가 가능한 상자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접종 프로그램에서 가장 까다로운 절차 중 하나인 COVID-19 백신의 저장 및 운송을 위한 극저온의 온도.

일본 정부는 미국과 공동 제조한 백신을 사용해 2월 말부터 국민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음새가 없어 찬 공기가 새는 것을 방지하고 단열재는 우레탄폼과 글라스울로 제작해 제품의 냉각능력을 높였다.